• 최종편집 2020-02-18(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22 09: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총신대.png

 

총신대학교(총장 이재서)의 '임시(관선)이사 체제'가 최소 올 12월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사학분쟁조정위원회(위원장 이헌환 교수, 이하 사분위)는 지난 20일 서울교대에서 제167차 모임을 갖고 총신대 정상화가 아직 어렵다고 판단해 이 같이 결정했다고 예장 합동 기관지인 기독신문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사분위는 올 12월에 다시 정상화 추진 실적 평가를 하겠다고 한다. 

한편, 서울행정법원은 최근 총신대 전 법인이사 일부가 교육부 장관을 상대로 제기했던 '임원취임승인 취소처분 취소'의 소를 지난 14일 기각했다.

 

 

 

 

 

 

 

 

 

 

 

 

전체댓글 0

  • 1039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신대 ‘임시(관선)이사 체제’ 최소 올 연말까지 유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