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19(목)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5.23 13: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김진혁목사 뿌리교회.JPG

 

2016년 1월 17일 연고도 없는 아산에서 교회를 개척한 김진혁 목사는 이사야 27장 6절의 말씀을 근거로 교회명을 ‘뿌리교회’로 하고 아산의 도농복합지역의 농가주택을 임대해 2월에 설립예배를 드리고 시작했다.


교회를 개척한 지역이 도심지에서 제법 떨어진 지역이고 가까운 곳에 타 교단 교회가 있는 와중에서 배방역 건너편의 상가지역을 중심으로 전도 사역을 전개했다. 그리고 상가를 공략해야 할 수단을 고민하던 중에 ‘붕어빵’ 나눔을 시작했다.


처음에는 잡상인 취급하며 면박을 주고 외면했던 상가 업주들도 차츰 조건 없이 나누는 붕어빵에 매료되기 시작했다. 상가들을 돌며 일면식을 익히고 관계를 맺으면서 이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마음을 나누기 시작했다. 오히려 주일에 문을 닫지 않고 영업을 하는 상가 주인들이 “교회에 나가지도 못하는데 우리에게 이렇게 잘 해주면 뭐하냐?”라는 핀잔도 들었지만 모두가 애정을 가지며 ‘붕어빵’을 함께 나누며 오히려 그들을 통해 뿌리교회가 위로를 받기도 했다.


붕어빵 전도와 함께 교회가 있는 지역에서도 섬김과 헌신의 사역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갔다. 관계를 통한 선한 영향력은 교회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지역주민들에게 교회가 귀하고 선한 이웃이라는 마음을 품게 했다.


김 목사는 “진정한 신앙인은 교회 일에 매이거나 치어서 하는 것이 아니라 주일 말씀을 통해 또는 평소 성경을 읽고 묵상하면서 일어난 감동으로 행해야 하기에 신앙생활로 매몰되지 않고 말씀 안에서의 자유, 신앙 안에서의 자유를 누리며 성도들이 살기를 항상 마음에 새기고 있다”면서 “우리가 이 세상의 빛과 소금이라고 말하는데 뿌리교회 성도들이 진정으로 어두운 곳을 밝혀주는 밝은 빛으로 맛을 잃은 맹탕과 같은 곳에 맛을 돋우는 소금과 같기를 추구하고 있다. 앞으로 이 목회 마인드는 진리의 말씀이 변하지 않는 이상 뿌리교회의 든든한 뿌리로 박혀 지역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모토가 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463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복음의 뿌리 든든히 박아 선한 영향력 키운 '뿌리교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