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19(목)

1900년대 - 한·양 절충식 교회건축-Ⅱ

평양 장대현교회에서 안성 구포동성당 까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0.23 13: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900년대 - 한·양 절충식 교회건축-Ⅱ 

서양식 벽돌 쌓기 구조에 한식 기와지붕을 올린 경우다. 초기 개신교는 중국 선교의 경험을 적용한 ‘건물은 토착적이어야 하고 지역 교회가 능히 꾸릴 수 있는 양식으로 지어야 한다.’라는 네비우스 선교방법을 채택하였다. 구조체계가 벽돌 쌓기 구조인 만큼 규모를 크고 높게 할 수 있었고, 지붕은 한식기와를 고수하였으나 처마 돌출이 짧고 처마 곡선이 중국 양식과 유사하였다. 유리를 끼운 양풍 창과 처마· 함석· 물받이· 홈통 등 서양 건축의 의장 요소들을 절충하였다.

 

 

350-1.평양장대현교회모형.jpg

평양 장대현 교회(1/4 크기로 복원됨)-(한국기독교역사박물관)

* ㄱ자형 팔작지붕의 벽돌 조적조 건물로 남·여를 구별하여 배치하였다.

 

351.성공회 진천성당.JPG

충북진천 진천 성공회성당- 적벽돌

352.청주 수동교회.JPG

청주 수동성당- 벽돌 조적조 구조

353.서울 주교좌성당.JPG

서울 중구 주교좌성당, 벽돌 조적조 구조와 유리창을 설치한 모습

354.익산 나바위 성당.JPG

익산 나바위성당 측면- 조적조 구조와 콘크리트


356.안성 구포동 성당.JPG

안성 구포동 성당, 벽돌 조적조와 유리창 설치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669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900년대 - 한·양 절충식 교회건축-Ⅱ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