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수)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모든 것은 저의 부덕의 소치"

예장통합 제104회 정기총회 개회 하루 전날 총대들에게 사과문 공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4 09: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명성교회 김삼환목사.jpg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

 

명성교회 세습문제가 최대 이슈로 부각 될 예장통합 총회의 제104회 총회가 오늘 23일 포항 기쁨의교회에서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논란의 중심에 선 이 교회 원로 김삼환 목사가 '총회장님과 총대 여러분에게 드리는 말씀'이란 제목의 사과문을 발표했다.

총회 하루 전 주일인 22일 공개된 이 글에서 김삼환 목사는 교회가 위임목사 청빙과 관련하여 "당시 102회기 총회에 보고된 헌법위원회의 해석을 근거로 당회와 공동의회, 노회의 절차에 따라 진행했다"고 밝히고, '그럼에도 교계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못했고 저희 교회를 향한 애정어린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한국교회에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모든 것은 저의 부덕의 소치"라 했다.

더불어 "제104회 총회가 더 이상 혼란없이 은혜와 화합과 발전의 총회가 되도록 엎드려 기도하겠다"고 말하고, 다시 한 번 "이 모든 것은 저의 부덕의 소치"라 이야기 했다. 다음은 사과문 전문이다.

"제104회기 총회장님과 총대 여러분에게 드리는 말씀"

우리 교단을 사랑하는 전국 교회 총대 여러분!

그 동안 저희 교회를 위해 염려해 주시고 기도해 주신데 대하여 머리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저희 교회는 위임목사 청빙과 관련하여 당시 102회기 총회에 보고된 헌법위원회의 해석을 근거로 당회와 공동의회, 노회의 절차에 따라 진행했습니다.

그럼에도 교계의 다양한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못했고 저희 교회를 향한 애정어린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한국교회에 많은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한 마음을 전하며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모든 것은 저의 부덕의 소치 입니다.

제104회 총회가 더 이상 혼란없이 은혜와 화합과 발전의 총회가 되도록 엎드려 기도하겠습니다. 이 모든 것은 저의 부덕의 소치입니다.

2019년 9월 22일

서울동남노회 명성교회
원로목사 김삼환

 

 

 

 

 

 

 

 

 

 

 

전체댓글 0

  • 172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명성교회 김삼환 목사 "모든 것은 저의 부덕의 소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