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7(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8 10:1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사랑의교회 비대면.jpg

▲사랑의교회 비대면 예배 모습.

 

지난 2일 온라인으로 옥한흠 목사 10주기 행사를 치른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는 9월 첫 주일인 6일 주일예배도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 예배(온생예)’를 드렸다.

 

 

이날 온라인 생중계 예배에는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1-4부 예배마다 150명이 함께했다. 본당에 설치된 대형 화면에 성도들의 모습이 실시간으로 송출된 것.

 

각 가정에서 예배드리는 사랑의교회 성도들은 현장 예배와 동일한 은혜로 함께하기 위해 이 같이 화상으로 연결했다. 성도들은 두 손을 들고 아멘으로 화답하면서, 본당에서 함께 예배드릴 때와 같이 은혜를 나눴다.

사랑의교회 측은 “모니터를 관통하는 은혜가 더욱 충만하길 바라며, 한국교회 예배 회복을 위해 기도했다”고 밝혔다. 교회 예배당에는 온라인 생중계 예배를 위한 최소한의 관계자 20명만 참여했다.

 

오정현 목사는 스가랴 강해 ‘함께 재건’ 시리즈 ‘한결같은 순금 등대파(슥 4:6-14)’를 제목으로 설교했다. 그는 “스가랴의 환상을 통해, 이스라엘 백성들이 상황적 장애물을 돌파했듯 오늘 우리에게 주신 말씀을 통해 시대적 장애물을 극복해야 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국 사회와 교회가 정상궤도로 완전히 회복되는 은혜를 구하자”며 합심 기도했다.

사랑의교회 측은 “우리는 한국교회와 함께 방역당국과 협력해 감염병 예방을 위해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왔다”며 “그러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이 연장되면서, 성도들과 국민들의 건강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오늘 주일 예배도 비대면으로 온라인 생중계 예배를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가정과 각 처소에서 같은 시간, 같은 뜻, 같은 마음으로 영광된 예배를 드렸다”고 강조했다. 이날 사랑의교회는 1-4부 주일예배를 SaRang On 유튜브 채널과 SaRang TV를 통해 제공했다.

또 “사랑의교회는 일선 현장에서 사투를 펼치고 있는 의료진들의 헌신과 보건당국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끝까지 마음 모아 기도하고 응원하겠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 630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랑의교회, 9월 6일 주일예배도 ‘비대면 온라인 생중계 예배(온생예)’ 드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