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수)

구세군, 태풍’미탁’ 수해현장에서 긴급구호 활동 전개

구세군 경북지방, 수해 지역에 긴급 구호품 전달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7 10:0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구세군 태풍미탁 구호활동.jpg

©구세군

구세군 한국군국(사령관 김필수, 이하 구세군)은 2019년 10월 3일 발생한 제18호 태풍 ‘미탁’이 내습하자 구세군 경북지방본영을 통해 경북지방의 현지 피해 상황을 접수하고 즉시 긴급구호 봉사단을 현지에 파견했다.

태풍 ‘미탁’이 내습한 영덕군에는 이틀간 호우경보와 태풍경보가 동시에 발효된 가운데 평균 333.2mm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특히 영해면은 389.0mm로 최고 강우량을 기록하며 많은 주택이 침수되는 수해가 발생했다.

 

구세군 긴급구호 봉사단은 현지에서 조달된 구호품인 라면과 생수를 영해지역 수재민 150가정에 전달하고, 진흙탕이 된 집안을 청소하며 수재민을 위로했다.

4일(금) 오후 1시에는 수해 피해가 심한 강구지역 주민들에게도 추가적으로 구호품(라면과 생수)을 전달했다.

한편 구세군의 경북지방 수해 현장 긴급구호는 지난해 태풍 ‘콩레이’로 인한 피해 지원에 이어 올해까지 2년 연속 계속되고 있으며, 수재민들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현장을 발 빠르게 복구하여 생활 터전을 되찾을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구세군 태풍2.jpg

©구세군

 

 

 

 

 

 

 

 

 

 

 

전체댓글 0

  • 510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구세군, 태풍’미탁’ 수해현장에서 긴급구호 활동 전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