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7(화)

(이창엽 선교사 칼럼)모퉁이 머릿돌이 되신 예수

건축자의 버린 돌 vs 막 굴러다니는 쓸모없는 막돌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8.29 21:06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모퉁이 머릿돌이 되신 예수

건축자가 쓸모없다고 버린 돌이 모퉁이 머릿돌이 되었다. 모퉁이 머릿돌은 서로 맞닿는 두 벽을 견고하게 연결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초석이다. 초석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초석이다. 한옥에도 덤벙 주초가 있다.

이는 쓸모없이 막 굴러다니는 막돌을 초석으로 사용하였다고 하여 막돌 초석이라고도 한다.

 

 

                       건축자의 버린 돌 vs 막 굴러다니는 쓸모없는 막돌 

주춧돌은 기둥을 받치는 돌이다. 주춧돌은 지붕 무게를 기둥이 받아서 주춧돌을 통해 땅으로 전달하고, 땅에서 올라오는 습기나 물 때문에 기둥이 썩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한다. 기둥을 세우기 전에 기둥뿌리의 중심부를 약간 파낸 후 소금이나 백반을 넣어 두기도 하는데, 이는 해충을 방지하고 기둥의 부식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너비는 기둥 굵기의 두 배보다 넓고, 높이는 너비의 절반보다 높으면 충분하다. 자연 주춧돌은 덤벙 초석’, ‘막돌 초석이라 하며 주로 화강암을 사용한다. 덤벙 초석은 자연석을 생긴 대로 덤벙덤벙 놓는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54.순천 송광사 자연주춧돌.JPG                

순천 송광사, 자연 주춧돌

* 한국 전통건축의 비 가공성의 예, 덤벙 초석

        

 

 

 


                  (TIP) 건축자의 버린 돌               

건축자의 버린 돌이 집 모퉁이의 머릿돌이 되었나니 (118:22)(대한성서공회,201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창엽 선교사 칼럼)모퉁이 머릿돌이 되신 예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