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4(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4 10:2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신천지 유력후계자.jpg

▲신천지 이만희 교주와 사실혼 관계였던 김남희 씨가 양심선언을 하겠다며 지난 11일 신천지 탈퇴자가 개설한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했다. 사진은 이를 예고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사진제공=존존티비)

 

 

오늘날 이단 신천지가 만든 거짓된 교리에 수많은 이들이 미혹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신천지 이만희 교주의 차기 후계자 후보로 거론됐던 김남희 씨가 신천지의 거짓 실체를 고발하고 나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내부 분파조짐 속 타격 상당할 듯

"오늘날 신천지 신도들이 믿는 이만희가 구원자이자 하나님이라고 믿는 그가 구원자가 아니란 것을 알았다."
 
지난 2017년 갑작스레 종적을 감췄던 김남희 씨가 유튜브의 한 개인방송에 등장해 고발한 내용이다. 그는 신천지 위장 단체인 '세계여성평화그룹(IWPG)' 대표를 역임, 신천지 교주 이만희의 최측근이자 내연녀로 알려진 인물이다.
 
김 씨가 등장한 유튜브 채널은 '신천지 간부로 8년간 활동했던 탈퇴자'가 신천지 실체를 폭로하고자 지난해 개설한 '존존TV'다. 지난 9일 '신천지 실체를 밝힙니다'란 제목의 영상을 게시한 데 이어 11일에도 김씨의 신천지 내부 폭로 영상을 업로드했다.
 
김 씨는 영상을 통해 "저는 신천지 전국 12지파 뿐만 아니라 해외까지 나가서 온갖 거짓된 교섭으로 국영방송에 출연해 이만희는 하나님이 보내준 인류의 구원자라고 선포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만희도 죽음을 두려워했고 사후를 준비했던 그 허구성 등을 실제적인 증거를 통해 그대로 밝힐 것이다. 신천지는 이 땅에서 없어져야 할 종교 사기 집단"이라고 규정했다.
 
이 같은 김씨의 폭로에 신천지 내부에서는 동요가 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즉시 '전성도 공지사항'을 발표해 내부 결속을 다지는 모습을 보였다.
 
공지사항에 따르면, 신천지 측은 "내부 방송국 소유권과 관련해 민사소송에서 패소하자, 김 씨가 신천지를 비방하기 위해 이만희 교주에 대한 인식공격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단 전문가들은 현 상황과 관련해 긍정적인 시각과 우려를 동시에 내비쳤다. 김씨의 폭로가 대외적으로 '신천지의 허구성'을 드러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분석이다.
 
부산장신대 탁지일 교수(현대종교 이사장)는 "김 씨 사태가 아니더라도 현재 신천지는 내부적인 분파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김 씨의 폭로는 이런 분파나 불안정한 후계구도 문제를 더욱 악화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탁 교수는 또 "한국교회 입장에서 보면 여러 가지 긍정적인 측면과 염려되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김 씨의 전향적인 변화가 '신천지 허구성'을 밝히는 것으로 이어지도록 교회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만 김 씨의 양심선언 배경에는 여러 의혹이 제기되는 만큼, 한국교회가 예의주시해서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들이다. '김씨가 진짜 회심한 건지', '신천지 내부 세력을 빼와 자신의 또다른 세력을 만드려는 것인지', '신천지와 재산 싸움이 있어서 그런 것 아니냐'는 등 다양한 추측이 나오고 있다.
 
구리이단상담소 신현욱 목사는 "김 씨의 진정성에 대한 문제는 향후 그가 보이는 행보에 따라서 판단해도 늦지 않다"며 "이만희 교주와 신천지의 허구성, 반사회성 보다 김 씨의 진정성을 논하는 것은 전략상 그리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씨의 폭로로 신천지 내부가 시끄럽긴 할 것이다. 붕괴까지는 아니지만 타격은 불가피해 보인다. 신천지 사상에 무장이 덜 됐거나 믿음이 약했던 사람들은 신천지에서 탈퇴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 9669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신천지 유력 후계자 '김남희'…이만희 민낯 폭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