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1-28(토)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9.09 09:2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온라인예배 무료로.JPG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정부가 현장예배를 금지하는 고강도 대책을 내놓은 지 3주가 지났다. 대부분의 교회는 코로나 사태가 발생한 이후 온라인 예배 시스템을 구축해왔지만 미자립교회나 개척교회의 경우는 얘기가 다르다. 예배 영상을 찍을 장비나 인력이 턱없이 부족할 뿐만 아니라 편집과 송출 방법도 익숙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런 소식이 전해지자 청년문화예술기획사 '엔터즈컴퍼니'는 온라인 예배에 어려움을 겪는 교회에 직접 찾아가 돕기 시작했다. 장비나 인력이 부족한 교회를 위해 예배 촬영부터 편집, 송출까지 돕는 것이다.
 
화정감리교회 전도사이기도 한 엔터즈컴퍼니 이사야 대표는 "실제로 목회자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니 비대면으로 예배 드리는 방법 자체를 모르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그는 "장비도 없고, 유튜브에 올리는 방법도 모르는 교회가 많다는 소식을 듣고 이들을 지원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엔터즈컴퍼니는 회사 페이스북과 고양시기독교총연합회에 일정을 공개하며, 도움이 필요한 교회의 신청을 받고 있다. 온라인 예배에 어려움을 겪던 교회들은 다시 예배할 수 있게 됐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갑작스런 비대면 예배 전환에 막막함을 호소하던 월롱제일감리교회 황윤응 담임목사는 "도와주는 인력이 있어 교인들이 예배드릴 수 있다는 게 감사할 따름"이라며 연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전국 규모로 온라인 예배 영상 지원에 앞장서는 곳도 있다. 교회성장연구소는 지난 3월 빌리그래함 전도협회와 함께 전국 교회를 대상으로 온라인 예배 제작을 돕고 있다. 지역교회를 방문해 온라인 영상 제작 세미나를 열고, 핀마이크, 삼각대 등 영상제작키트 4종을 무료로 제공하는 것이다.
 
이렇게 온라인 예배 지원을 받게 된 교회는 9월 기준 910개 교회다. 교회성장연구소 김영석 소장은 "빌리그래함 전도협회와 함께 중소형교회 온라인 예배 제작을 지원중이라"며 "2021년까지 5000 여 교회를 돕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교회성장연구소는 "코로나로 인해 예배가 멈추지 않도록 누구나 쉽게 영상 제작을 할 수 있는 기술과 장비를 많은 교회에 보급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 3920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엔터즈컴퍼니·교회성장연구소 온라인 예배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