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10.07 11:5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부산 퀴어문화축제 퍼레이드개최논란.jpg

©부산시퀴어문화축제 트위터 캡쳐

 

부산퀴어문화축제 측은 7일 오전 11시에 해운대 구청 앞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촉구 기자회견을 연다고 자체 트위터 계정에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그러면서 이들은 19일에 부산시 해운대 구청 앞에서 평등 행진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차별금지법이 한국에서 회자돼 온지 10년이 넘었다”며 “수 많은 시민들의 지속적 요구에도 묵살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들은 “지자체에서 포괄적 인권 조례, 국회에서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는 것이 평등사회의 시작”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들은 “제 3회 부산퀴어축제는 부산시 측의 도로점용허가 불허 때문에 열리지 못했다”고 반발했다.

 

앞서 부산시는 지난 8월 17일에 퀴어축제를 불허하면서, “해운대 해수욕장 앞 구남로는 인도이기에, 퀴어 축제 시설물이 설치된다면 시민들의 통행에 위험을 줄 수 있다”고 이유를 전했다.

 

그러나 당시 퀴어 축제측은 “차별과 혐오 분위기가 부산에 뿌리 깊다”며 “도로점용 불허는 혐오 세력의 축제 방해를 방관하는 정치적 차별 행위“라고 비판했다. 퀴어 축제 기획단은 부산시가 지난 1,2회 행사를 불허했음에도, 이를 어기고 축제를 강행하려다 과태료 240만원을 물기도 했다.

 

 

 

 

 

 

 

 

 

 

전체댓글 0

  • 784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부산시퀴어문화축제 측, 19일 차별금지법 제정 위한 퍼레이드 개최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