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10-21(수)

"한국교회가 남북통일을 위한 평화의 사절 되어야"

기독교통일학회 제26차 정기학술 심포지엄 개최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19.09.25 11:3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교회 평화의 사절되야.jpg

행사를 마치고. ©기독교통일학회 제공

 

기독교통일학회가 최근 제26차 정기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한 가운데, 한국교회가 남북통일을 위한 평화의 사절이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평화문화의 형성과 확산”이란 주제로 총신대에서 열린 행사에서 안인섭 교수(기독교통일학회장, 총신대)는 먼저 "통일에 대한 기독교적 관점을 한마디로 요약하면 '평화통일'"이라 밝히고, "기독교인들과 교회가 이 평화 통일을 위한 메신저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안 교수는 "여기에서 말하는 것은 평화지상주의가 아닌, 한반도에 이룩되어야 하는 평화는 상대적인 평화이며 현실적인 개념"이라 설명하고, "하나님의 나라의 시민들은 영원한 하나님의 평화(pax aeterna Dei)를 천성에서 '향유'(frui)할 것을 대망하면서도, 이 땅의 평화(pax terrena)를 또한 '사용'(uti)한다"고 이야기 했다.

이어 안 교수는 통일된 국가에 대해 "국민이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도록 평화를 유지해 주는 국가"여야 한다고 설명하고, "이런 맥락에서 국가 지도자는 하나님으로부터 그 권위를 위임 받은 것"이라며 "어거스틴이 말한 것처럼 평화는 전쟁으로 얻어지는 것보다 평화에 의해서 평화를 유지하는 것이 더 좋은 것"이라 했다.

 

실례로 안 교수는 "독일의 통일을 위해서 독일 교회도 이런 역할을 감당했었다"고 말하고, "평화 사상에 의하면 한국 교회도 하나님 나라의 시민인 그리스도인들은 한반도의 분단을 극복하고 평화를 이루기 위해서 그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안 교수는 "이 평화는 아무 대가 없이 주어지는 것이 아니며 안보도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며 "실제적으로 한반도에 평화로운 통일이 이루어지려면, 남북한이 서로 신뢰하고 교통하고 교류해야 한다"고 했다. '한반도의 평화 통일을 위해서 유념해야 할 것은 남한과 북한 모두 경제력과 군사력으로 상대를 위협하려는 것이 아니라, 상호 신뢰와 평화로운 대화와 교통 속에서 통일의 과정이 진행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때문에 안 교수는 한국교회가 평화의 사절이 되어야 함을 강조하고, "국가가 이 세상에서 평화를 유지하고 보호하는 역할을 감당하도록 세워진 기관이라면, 교회는 국가가 이 본연의 책임을 다하도록 격려하고 협력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비판해야 해야 할 사명이 있다"며 "한국교회는 한반도의 평화가 위협받지 않도록 국가가 그 고유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파트너십을 발취하는 매개자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안 교수는 "한반도를 살아가고 있는 시민들이 한반도의 평화를 원하고 공감해야 정부가 공식적으로 대북 활동을 하고 대외 정책을 추진할 때 그것이 제대로 열매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이수봉 박사(기독교북한선교회)와 정대진 박사(아주대), 조만준 박사(총신대), 안한나 교수(평택대), 박명수 교수(평택대) 등이 발표했으며, 윤현기 교수(ACTS), 김병욱 소장(북한개발연구소), 정지웅 교수(ACTS), 오일환 교수(한양대) 등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또 행사 전 예배에서는 주도홍 교수(백석대 전 부총장)가 설교를 했으며, 이재서 총장(총신대)도 축사를 전했다.

 

 

 

 

 

 

 

 

 

전체댓글 0

  • 802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국교회가 남북통일을 위한 평화의 사절 되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