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8(목)

총신대 이상원 교수 징계 여부 결정, 다시 미뤄져

“징계 요구, 이사장 아닌 총장이 해야” 지적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3.16 10:5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총신대 반대집회.jpg

총신대 이상원 교수 부당 징계반대 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동반연

 

총신대학교 이상원 교수(조직신학, 기독교윤리)에 대한 징계 여부 결정이 또 다시 미뤄졌다.

당초 이 학교 징계위원회가 13일 열려 이 교수에 대한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었지만, 그에 대한 징계 요구는 법인이사장이 아닌 총장이 해야한다는 점이 지적돼 연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학교 내부에서 제기된 성희롱 의혹을 조사하던 관련 대책위는 이 교수의 발언은 성희롱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내렸지만, 임시(관선)이사회가 이를 반려하고 그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그러나 당시 이사장이었던 정용덕 서울대 행정대학원 명예교수는 현재 불교계 대학인 금강대학교 총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전체댓글 0

  • 140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총신대 이상원 교수 징계 여부 결정, 다시 미뤄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