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4-02(목)

중국 교회들, ‘신종 코로나’ 극복에 발벗고 나서

양회, 우한 병원에 50만 위안 상당 의약품 지원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10 11:2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중국교회들 신종코로나극복기도.jpg

(이 사진은 한국교회 성도들이 기도하는 모습으로, 기사 내용과는 직접적 관계가 없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 교회들이 이를 극복하기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다.

현지 기독교 언론인 '복음시보'(福音時報)는 최근 기독교 전국양회(기독교협회와 삼자애국운동위원회, 이하 양회)가 우한의 한 병원에 50만 위안(우리돈 약 8천5백만 원) 상당의 의약품을 지원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양회는 전염병이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한 뒤 현지 병원에 연락을 취했고, 후베이자선총회와 기부협약을 체결한 뒤 아이더(爱德)기금회를 통해 화중과기대학 퉁지이(同济)병원에 이 같은 물품을 지원했다.

또 각 지역 양회와 교회들이 전염병 극복을 위한 모금을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4일 오후 4시 기준 37,740,609.37 위안(우리돈 약 64억 원)이 모였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이처럼 이번 '신종 코로나' 사태에서 중국 기독교의 역할이 주목받고 있다. 모금이나 물품 지원 뿐 아니라, 현지 기독교인들은 "전염병 퇴치와 환자들의 회복을 위해 우리가 한 마음으로 기도해야 한다"는 의식을 공유하고 있는데, 이런 사실이 온라인 등을 통해 알려지면서 호응을 얻고 있는 것.

중국의 한 사역자는 "중국의 교회와 성도들이 더욱 기도에 힘쓰며 성령 충만함을 입어, 이 고난의 시기에 생명의 '방주' 사명을 더욱 지혜롭게 감당할 수 있도록 기도해 달라"고 했다. 또 다른 사역자는 "그 동안 중국 당국은 기독교를 통제해 왔지만, 이번 사태로 그 기조가 조금이나마 누그러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중국 기독교는 내적으로도 신앙을 더욱 공고히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국가적 환란 속에서 그 사명과 정체성을 다시 확인하고 있다는 것이다. 또 감염 우려로 인해 예배당 대신 온라인이나 가정에서 주로 예배를 드리면서 친적 등 지인들에 대한 선교 기회도 자연스레 마련되고 있다고 한다.

 

 

 

 

 

 

 

 

전체댓글 0

  • 1012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교회들, ‘신종 코로나’ 극복에 발벗고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