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2-18(수)

“중독자·노숙인도 하나님 자녀… 섬김은 사명”

6일 취임 예배하는 한국 구세군 장만희 신임 사령관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2.04 10: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구세군 장만희 사령관.jpg

장만희 한국 구세군 신임 사령관이 지난달 29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구세군대한본영에서 구세군 면류관 로고를 가리키고 있다.
 
‘누구든지’라는 말씀을 마음에 새긴 이가 구세군 사령관이 됐다.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요 3:16)는 말씀을 따라 노숙인과 부랑자 알코올 중독자 등 외면받는 이들을 가슴에 품었던 이다. 6일 취임 예배를 앞둔 장만희(61) 한국 구세군 제26대 신임 사령관의 이야기다.

지난달 29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구세군대한본영에서 만난 장 사령관은 미국 캘리포니아의 샌타모니카와 리버사이드 등에서 구세군 성인재활센터(ARC) 대표를 지낸 중독 치유 전문가다. ARC는 알코올과 도박 마약 등 중독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에게 숙식과 의료서비스, 재활치료를 지원하는 기관이다. 미국 서부지방을 담당하는 구세군 미 서군국에서 1993년 임관한 장 사령관은 2006년 미 서군국 ARC 총책임자, 2015년 미 서군국 부서기 장관까지 맡아 한국 구세군 내에서 손꼽히는 미국통이기도 하다.

장 사령관은 한국으로 발령받기 전 만난 제이 코벨이라는 남성을 예로 들었다. 빡빡 깎은 머리에 문신으로 도배한 알코올 중독자였지만 지금은 청년들을 돌보는 구세군 사관(목사)이 됐다고 한다. 장 사령관은 “하나님 만나 어려움을 이겨낸 이를 생각하는 것만큼 보람찬 일은 없다”며 “제가 받은 은혜를 다른 이와 나누며 생겨나는 관계 속에 구세군의 힘이 만들어진다”고 말했다.

구세군은 지난해부터 서울 지역 노숙인 1500여명이 생활하는 시립은평의마을, 시립여성보호센터 수탁 운영을 맡았다. 서울 내 대표적 노숙인 복지기관인 두 곳은 구세군의 중점 사업이 됐다. 장 사령관은 이곳에서 또 다른 제이 코벨이 나오길 기대한다. 미국에서 체험한 재활 시스템을 적극 수용하고 젊은 사관과 직원들에게 미국 내 복지 시스템을 배울 수 있는 연수 기회를 많이 열고자 한다.

멀리는 미국 내 ‘레이&조안 크록 커뮤니티 센터’와 유사한 기관을 한국에 만들고자 한다.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 창업주의 부인인 조안 크록 여사가 15억 달러(약 1조7941억원)를 구세군에 기부해 전국 26곳에 만든 기관이다. 농어촌 등 낙후한 지역에 들어선 이곳에는 지역 청소년을 위한 체육시설과 교육 프로그램 등이 갖춰져 있다. 장 사령관은 “사람들이 떠난 농어촌 지역 중 구세군 교회가 남아있는 곳이 꽤 많다”며 “그곳에도 아이들은 있기에 크록 센터와 같은 문화 공간이 필요하다”고 했다.

장 사령관은 개개인이 올바른 믿음을 생활로 나타낼 때 한국교회의 위기는 올 수 없다고 단언했다. 교인들의 헌신만큼은 세계 어느 교회에도 뒤지지 않기 때문이다. 장 사령관은 “성도들의 헌신이 오늘날 구세군을 있게 했다”며 “아무도 돌보지 않는 중독자와 노숙인에게도 하나님 자녀로서의 특권을 전하는 게 성도들과 함께해야 할 구세군의 사명”이라고 말했다.
 

 

 

 

 

 

 

 

 

 

 

전체댓글 0

  • 4457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독자·노숙인도 하나님 자녀… 섬김은 사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